cglandlogo First Page
고객센터   
gallery media job community contentsmall  
  dbrush Blizzardfest 2014
 
[업계소식/이슈]한국마이크로소프트, 국내 직장인 디바이스 사용 현황 조사 발표   2014-10-19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국내 직장인 및 전문직 종사자 4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한국 직장인 디바이스 사용 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박경수기자 kafa@cgland.com
ⓒ 디지털브러시 & cgland.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국내 직장인 및 전문직 종사자 4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한국 직장인 디바이스 사용 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보고서는 마이크로소프트가 한국의 개인 모바일 디바이스의 업무사용에 대한 실태를 조사한 것으로 21세 이상의 전문직, 기술직, 사무직 등 주당 30시간 이상 일하는 직장인 응답자 400명을 대상으로 지난 7월에 실시된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작성됐다.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 직장인 및 전문직 종사자들의 45%는 고정된 자리에 머무르지 않고 여러 지역을 이동하며 일하거나 카페, 집 등 다양한 장소에서 모바일로 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응답자 대다수인 94% 이상이 스마트폰, 노트북, 태블릿, 데스크탑 등 3대 이상의 디바이스를 보유하고 있으며, 41%의 설문 참여자는 노트북과 태블릿을 항상 동시에 들고 다닌다. 이는 노트북은 업무에, 태블릿은 여가에 각각 다른 기능으로 사용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태블릿을 소유하고 있지 않은 응답자는 그 이유에 대해 43%가 ‘태블릿과 노트북의 기능을 완벽하게 갖춘 디바이스를 찾지 못해서’, 44%가 ‘내가 원하는 조건에 맞는 태블릿이 없어서’라고 대답해 기존 태블릿 기능에 만족하지 못해 구매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직장인 사용자가 태블릿의 가장 큰 문제로 생각하고 있는 것은 낮은 처리 능력, 앱의 다양성 부족, 생산성 앱 부족을 꼽았다.
 
이와 같은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 업무 환경은 이미 일과 여가의 경계가 사라지고 어디서나 일하는 모바일 워크로 전환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44%의 응답자가 일과 여가를 위한 디바이스로 노트북 또는 하이브리드 디바이스를 선호한다고 밝혀 생산성과 엔터테인먼트 기능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하이브리드 디바이스에 대한 요구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마이크로소프트는 자사의 최신 태블릿인 '서피스 프로 3'는 사용자들이 노트북에서 누릴 수 있는 모든 성능을 하나의 태블릿으로 담아 더 이상 노트북을 별도로 가지고 다닐 필요가 없는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마케팅 오퍼레이션즈 사업본부 송규철 상무는 “우리의 업무 환경은 이미 모바일 퍼스트, 클라우드 퍼스트인 포스트 PC 시대로 접어들었다”라며 “일과 여가의 경계를 허무는 생활 방식은 통합된 하나의 디바이스를 필요로 한다. 사용자들이 여러 대의 디바이스를 들고 다니는 것은 기존 디바이스들이 용도별로 제약이 있어 만족스럽지 않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스튜디오 연결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