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landlogo First Page
고객센터   
gallery media job community contentsmall  
  dbrush Blizzardfest 2014
 
[업계소식/이슈]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 지난 10년 성과 및 인재육성 플랫폼 공개   2015-03-10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의 학술연계 및 지원 프로그램 시행 10주년을 맞아 간담회를 개최하고, 인재육성 철학을 기반으로 한 ‘인재 육성 플랫폼’ 소개 및 관련 성과에 대해 발표했다.
박경수기자 kafa@cgland.com
ⓒ 디지털브러시 & cgland.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의 학술연계 및 지원 프로그램 시행 10주년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인재 육성 철학을 기반으로 한 ‘인재 육성 플랫폼’ 소개 및 관련 성과에 대해 발표했다.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 ‘인재 육성 플랫폼’은 한 마디로 말하면 ‘사람 중심’의 ‘플랫폼’이다. 단기적이고 목적지향성으로 진행되었던 타 산학연 프로그램과는 달리,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의 인재육성 플랫폼은 사람이 성장해 하는 것을 중심에 두고 지속적으로 다양한 프로젝트를 지원해 왔다는 점에서 차별화된다. 

무엇보다 ▲연구 개발 및 협력을 통해 미래에 기여한다는 ‘가치 공유’ 를 비롯해 ▲학생, 젊은 연구원, 교수, 여성 공학도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개방성’ ▲전세계 컴퓨터 과학자와 엔지니어가 네트워킹을 통해 스스로 성장하는 ‘생태계’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의 기술과 정보, 멘토 등 필요한 자원을 제공하는 ‘확장성 있는 인프라’ 같은 실질적인 인재 육성을 위한 모든 것을 제공해 왔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에서 학술연계 및 지원 담당 이미란 상무는 "국내에서는 지난 2005년부터 대학, 정부, 연구소 등과 함께 본격적인 학술연계 및 지원에 나섰고 연구소가 활동한 지 올해로 10주년을 맞았다."며, "그 동안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는 ▲산학연을 통한 연구 협력, ▲인턴십 프로그램 등을 통한 이공계 인재 육성, ▲연구 성과를 논의할 수 있는 학술 교류의 장 마련, ▲대학 커리큘럼 혁신을 위한 지원 등 장기적인 한국 이공계 인재 육성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투자해 왔다"고 설명했다.


또한 "지난 10년간 국내에서 이 프로그램을 통해 250건의 연구 프로젝트가 진행되었으며, 지원된 금액은 순수 프로젝트 비용만 9백만 달러(약 100억원)이상에 달한다."며,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 아시아에서 105명, 미국 레드몬드 연구소에서 41명이 인턴십 프로그램을 거쳤으며, 이 중 3명이 현재 미국 마이크로소프트 본사에서 근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 인턴십 프로그램은 세계적인 석학들과 1:1 멘토링을 제공하고 있으며, 인턴십 기간이 끝나더라도 학생의 연구를 지속적으로 조언 및 지도를 받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는 매년 학계 저명한 교수진 및 연구진들의 연구 성과를 논의하는 ‘연례 교수 회의’(Faculty Summit)를 개최하고 있으며, 잠재력을 갖춘 교수진들이 연구에 몰입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국내 최초로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전병곤 교수가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 학술상’을 받았으며, 이외에도 박사과정 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 아시아 장학생은 5개 대학에서 총 23명이 선발됐다.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와 함께 산학교류를 진행해온 포항공대 컴퓨터공학과 황승원 교수는 “다른 산학협력은 계약 기반의 결과 중심인데 반해,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와의 공동연구는 스스로 연구 과제를 발굴하고 전문가와 협력을 통해 연구를 발전시켜나가기 때문에 개인이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고 말했다.
 
이날 40분 넘게 이어진 연구성과에 대한 설명과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이미란 상무는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는 ‘사람 중심의 선순환적인 이공계 인재육성’을 정책 철학으로 하고 있다”라며 “대학과 교수에게는 마이크로소프트가 가진 기술과 자원들을 조건 없이 개방해 연구에 집중할 수 있게 하고, 학생들에게는 세계적인 수준의 연구 경험과 세계적인 석학 및 연구원들과 교류 기회를 제공해 함께 커가는 생태계를 마련해주고 있다. 학술연계 성과 및 앞으로의 방향 제시를 통해 국내 이공계 분야가 더욱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마이크로소프트가 설립한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는 컴퓨터공학 및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을 기반해 다양한 융·복합 분야에 대해 기초 및 응용 연구를 진행하는 연구기관이다. 베이징에 위치한 아시아 센터를 포함 전세계 6곳의 연구소에서 전세계 1천여 명의 연구원 및 과학자들이 각국 학계, 정부, 업계 연구기관과 함께 협업해 컴퓨팅과 관련된 최신 연구를 진행한다. 기술 및 제품 개발은 물론 전세계의 문제를 기술 혁신을 통해 해결하고자 공헌하고 있다.
 
스튜디오 연결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