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landlogo First Page
고객센터   
gallery media job community contentsmall  
  dbrush Blizzardfest 2014
 
[행사소식]대안공간 루프, 요이 개인전 ‘내가 헤엄치는 이유’ 개최   2023-05-18
대안공간 루프는 5월 12일부터 6월 11일까지 ‘요이 개인전: 내가 헤엄치는 이유(Yo-E Ryou Solo Exhibition: Why I Swim)’를 개최한다.
씨지랜드기자 cgland@cgland.com
ⓒ 디지털브러시 & cgland.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대안공간 루프는 5월 12일부터 6월 11일까지 ‘요이 개인전: 내가 헤엄치는 이유(Yo-E Ryou Solo Exhibition: Why I Swim)’를 개최한다.

2021년 뉴욕에서 팬데믹과 번아웃을 경험한 작가 요이는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로 이주한다. 다음 해 봄 고이화 해녀가 살았던 집에서 언러닝 스페이스를 시작한다. ‘물, 여성, 제주’를 주제로 하는 예술 교육과 돌봄 프로그램을 지역 주민과 방문객들과 함께 진행한다.


요이, 내가 헤엄치는 이유, 2-채널 영상, 사운드, 34분 36초, 2023

요이, 내가 헤엄치는 이유, 2-채널 영상, 사운드, 34분 36초, 2023

요이, 말하는 물, 쓰는 몸, 혼합재료 설치, 1200x3600mm, 2023

요이, 말하는 물, 쓰는 몸, 혼합재료 설치, 1200x3600mm, 2023

요이, The Thousand Hands Sutra, 단채널 영상, 사운드, 5분 30초, 2023

요이, The Thousand Hands Sutra, 단채널 영상, 사운드, 5분 30초, 2023



전시는 작가가 30년 만에 처음으로 바다에서 헤엄치는 법을 배우고 언러닝 스페이스를 운영하며 이웃 해녀 할머니에게 배우는 삶의 경험에서 출발한다. 작가는 말한다. “나에게 헤엄치는 행위는 두려움을 극복하는 행위와도 같았다. 오랜 번아웃과 침묵을 깨고, 제주에서 나는 헤엄치는 법, 숨 쉬는 법, 그리고 말하는 법을 배우기 시작했다.”

요이의 예술 실천은 하이드로 페미니즘에 관한 작가의 연구와 맞닿아 있다. 하이드로 페미니즘은 인간을 개별적 존재가 아닌 물과 함께 지구의 다른 생명체와 연결된 존재라 본다. 작가는 혼자 살며 여전히 물질을 함께 하는 80대 해녀 할머니의 일상을 돕는다. ‘해녀의 몸이 바다와 연결되는 토착적 방식을 배우면서, 작가가 강요받았던 서구식 교육과 관습에서 벗어난다’고 양지윤 대안공간 루프 디렉터는 말한다.

설치 작업 ‘불턱’은 물질을 하면서 옷을 갈아입거나, 바람을 피해 불을 쬐며 쉬는 제주 바닷가에 있는 불턱 공간을 모티브로 한다. 해녀 공동체 생활에 필요한 정보와 작업을 의논하고 결정하는 공간이기도 하다. 이곳에서 하이드로 페미니즘 관점에서 물과 인간의 관계를 질문하고, 엘렌 식수가 제안한 여성적 글쓰기의 다양한 방법을 관객과 함께 실험한다.

전시 관람은 예약 없이 진행된다. 입장료는 무료며, 관람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다.

◇ 전시개요

· 요이 개인전: 내가 헤엄치는 이유 / Yo-E Ryou Solo Exhibition: Why I Swim
· 참여작가: 요이 / Yo-E Ryou
· 전시 기간: 2023년 5월 12일(금) ~ 2023년 6월 11일(일)
· 전시 장소: 대안공간 루프
· 관람 시간: 10:00AM - 7:00PM
· 하이드로 페미니즘과 여성적 글쓰기 워크숍: 5월 19일(금) 오후 7시 / 6월 2일(금) 오후 7시
· 아티스트 토크: 6월 9일(금) 오후 7시
· 휴관: 5월 27일(석가탄신일), 6월 6일(현충일)
· 주최/주관: 대안공간 루프
· 후원: 서울문화재단 예술창작활동지원

 
스튜디오 연결끊기